전북의 한 대형교회 목사가 “백성을 위해 기도하는 다윗 왕 같은 대통령이 없어 코로나19라는 위기를 맞았다”면서 “하나님이 명령하면 그날부로 코로나19는 소멸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A교회에서 열린 주일예배에서 담임목사는 ‘다윗의 범죄와 전염병’이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이같이 말하며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을 하나님의 은혜를 잊어버린 백성들에게서 찾았다”며 “하나님 덕분에 대한민국이 잘살게 됐는데 그 은혜를 잊고 교만해져서 하나님이 코로나19라는 전염병을 재앙으로 내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1812260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