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 대표는 이날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범민주진영이 50% 이상 정당득표를 하리라고 보는데 지금은 민주당 40, 정의당 10 정도가 된다. 그런데 민주당과 정의당을 '20 대 30' 정도로 전략투표를 해주시면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지역구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며 "다당제의 협력정치를 통해 민생을 보살필 수 있는 (기회를) 민주·진보 유권자들이 외면하겠나"라고 강조했다.

다만 심 대표는 민주당의 비례대표용 선거연합정당 참여에 대해선 비판적인 입장을 유지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18120451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