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공천이 확정된 차명진 미래통합당 전 의원이 18일 자신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헐뜯었던 것과 관련 "제가 상처에 소금을 뿌렸다. 다시 한번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자신을 막말 정치인으로 규정하는 언론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로 공천이 확정된 차 전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자숙하는 의미에서 유일한 생계 수단이었던 방송 출연도 안 했던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지난해 4월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해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쳐 먹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논란이 되자 차 전 의원은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사과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18095152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