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정부가 편성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와 관련, "마스크 예산을 집중적으로 증액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우한코로나19 긴급경제대책회의'에서 "선심성·낭비성이 되면 안 된다. 필요한 곳에 적정 예산이 투입되는 똑똑한 추경안 편성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초강력 경제 대응책이 필요하기 때문에 일시적 추경, 쿠폰 나눠주기의 효과는 한시적이고 제한적이다"며 "재정 건전성이 휘청거리는 가운데 어렵게 마련하는 추경이다. 무조건 걷어서 더 쓸 생각을 하기보다 덜 걷어서 민간에 돈이 돌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 빠르고 정확한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13101105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