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한중일 보건당국 전화협의를 한국과 중국에 제안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전보장국(NSS) 국장이 지난 11일 총리관저에서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 쿵쉬안유(孔鉉佑) 주일 중국대사와 각각 만나 이런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기타무라 국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산은 "3국(한중일)의 국가적 위기"라고 규정하면서 3국 간 협의를 통한 정보공유의 강화를 제안했다.

기타무라 국장은 특히 남 대사에게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5일 발표한 한중 입국제한 강화와 관련 "정치적인 의도는 없다"며 이해를 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130913118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