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생애 마지막 봉사라고 생각합니다."

부산 북구 드라이브 스루(승차 진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하는 한 의사 고글 속 주름이 눈에 띈다.

주인공은 부산 북구 보건소 의사 문성환(76) 씨.

그는 적지 않은 나이에도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인 보건소에서 의심 환자 검체채취 임무를 하는 등 가장 힘들고 어려운 임무를 자청하고 있다.

그는 1968년 의사 생활을 시작해 52년간 환자를 돌본 베테랑 의사다.


https://news.v.daum.net/v/20200312162947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