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및 상습 무면허 운전 전력이 있는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가 4·15 총선 당선권인 6번에 공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정의당 중앙당 공직후보자 자격심사위원회는 심사 과정에서 후보자의 음주·무면허 운전 내역을 파악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도 '적격후보자'로 결론냈다.

음주·무면허 등 도로교통법 위반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사회적 흐름에 정의당이 역행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지난 2018년 11월 음주운전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이른바 '윤창호법'이 국회를 통과한 만큼 정치적 '순혈주의'를 강조하는 정의당의 공직후보자 심사기준이 매우 허술하다는 지적마저 나온다.


https://news.v.daum.net/v/20200309180938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