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적이 묘연했던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중국 우한 책임자 최모씨가 온라인 복음방에서 신천지 교리를 가르치고 있는 것으로 국민일보 취재 결과 확인됐다.

최씨는 신천지 정기총회 참석차 지난 1월 8일 한국에 입국했다가 22일 우한으로 돌아간 뒤 행적을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국민일보 3월 4일자 30면 참조). 최씨가 모습을 드러낸 건 모바일 영상회의 애플리케이션 줌(ZOOM)에서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하게 확산됨에 따라 신천지가 오프라인 모임 대신 활용해 온 앱이다.

우한에 거주하는 신천지 탈퇴자 A씨는 국민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최씨가 지난달 줌을 이용해 신천지 신도들에게 동영상 강의하는 모습을 봤다”며 신천지 신도로부터 받은 온라인 강의 모습 캡처 사진을 보내왔다. A씨는 “온라인 강의에선 70~80명이 꾸준히 수강 중”이라고 덧붙였다.


https://news.v.daum.net/v/20200311000821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