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31번째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대구시 남구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 지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대구시청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는 61세의 서구 거주 여성으로 이날 새벽 5시 최종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다. 이어진 대구시 역학 조사관의 1차, 2차 역학조사 결과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 남구 대명로에 있는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2시간 동안 두 차례에 걸쳐 예배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신천지 측에선 18일 현재 교회 출입을 막고 신도들에게 2인 1조로 ‘외부 자율 활동’, 즉 전도에 나설 것을 독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신천지 대구교회에는 8000여명이 넘는 신도가 드나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https://news.v.daum.net/v/20200218141752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