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4일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사망에 대해 "굉장히 중대한 사례"라고 판단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진) 진단이 안 된 상황에서 폐렴으로 사망을 한 굉장히 중대한 사례"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첫 사망자는 가나가와현에 사는 80대 여성으로, 택시운전사인 이 여성의 사위도 감염이 확인돼 후생노동생이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200214154055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