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신종 코로나) 여파로 국내 항공사들의 중국 하늘길이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에 들어간 가운데 동남아 노선도 일제히 감축에 들어간다. 감염을 우려한 여행자들의 여행 수요가 급감한 데 따른 결과다.

항공사들은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 이슈 이후 동남아 노선 공급을 확대해 왔다. 하지만 이번 감축으로 수익 악화가 예상돼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실적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다낭·세부 등 인기 노선 포함…26개 동남아 노선 감축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을 중심으로 중국 노선 외 동남아 등 다른 지역까지 노선 감편이 확산되고 있다. 전날(13일) 기준 확인된 동남아 노선만 26개다.


https://news.v.daum.net/v/20200214060503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