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가운데 질병관리본부의 감염병 관리 예산은 그간 해마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역학조사관 등 인력 부족에 따른 ‘방역망 부실’에 대한 우려도 계속되는 있다.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질본의 ‘감염병 관리’ 명목 총 예산은 증가세를 보였으나 2017년 이후 감소하기 시작했다.
3일 질본에 따르면 2017년 279억6800만원이 배정된 감염병 관리 예산은 2018년 266억3400만원, 지난해 230억6200만원으로 줄었다. 올해 예산도 마찬가지로 국회 제출 자료 기준으로 218억4100만원까지 감소했다. 이 감염병 관리 예산 중 우한 폐렴 같은 신종 감염병에 대한 위기상황 종합관리 관련 예산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인 2016년 559억원까지 늘었다가 올해 48억300만원으로 쪼그라들었다.


https://news.v.daum.net/v/20200203203350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