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방 출입문을 둔기로 부수고 1억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10대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18)군 등 10대 5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A군 등은 이달 1일 오전 3시 18분께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한 금은방에서 출입문과 진열장 유리를 둔기로 파손한 뒤 금목걸이 등 1억원 상당의 귀금속 80여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200203101937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