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과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7)에 대해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그러나 고유정 측 변호인은 사실조회 문건이 도착하지 않아 신청한 재판연기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최후진술과 변론 등을 거부했다. 결국 재판부는 결심공판을 다음달로 미뤘다.

검찰은 20일 오후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고유정에 대한 공판에서 법정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아들 앞에서 아빠(전 남편)를, 아빠(현 남편) 앞에서 아들을 참살하는 반인륜적 범행을 저질렀다”며 “두 사건 모두 극단적 인명경시태도에서 기인한 살인으로 반성의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200121072547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