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안에서 최근에 검사들 사이에 이례적으로 내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저희가 단독 취재한 내용들이 있는데 지금부터 전해 드리겠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주도해 온 곳이 대검찰청의 반부패부란 곳입니다. 여기 부장이 최근에 추미애 장관 되고 나서 바뀌었죠. 그리고는 조국 전 장관 기소하지 말자고 기존 방침에 반대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자 어젯(18일)밤에 윤석열 총장도 모인 큰 자리에서 바로 밑의 간부가 이 새 부장한테 "네가 검사냐" 등등의 반말로 치받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먼저 이현영 기자가 단독 보도하겠습니다.

<기자>

어젯밤 대검찰청 한 과장 상가에 윤석열 검찰총장 등 검찰 지휘부와 검사들이 모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석조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이 직속상관인 심재철 신임 대검 반부패부장에게 항명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양 연구관은 조 전 장관 수사실무를 총괄하는 차장검사급 간부로 심 부장 바로아래 검사입니다.

양 검사는 심 부장이 이른바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을 불구속기소 하는데 반대한 사실을 들면서 "왜 무죄인지 설명을 해봐라", "그러고도 당신이 검사냐"며 10분 넘게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이 자리에서 "다른 검사들도 상사인 심 부장에게 청와대와 여권을 겨냥한 수사를 법과 원칙에 따라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심 부장은 앞서 지난주 검찰총장 주재 회의에서 "조 전 장관 혐의를 원점에서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유재수 전 국장에 대한 감찰 중단 결정은 민정수석의 권한으로 죄가 안 된다"는 취지로 주장했지만, 윤 총장이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심 부장은 이에 대해 빈소에서 만난 SBS 기자에게 "내부적으로 토의한 내용이라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119202116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