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19일 21대 총선 인재영입 4호로 유튜버로 활동 중인 김병민(37) 경희대 객원교수를 발표했다. 그런데 김 객원교수는 이미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기초의원 등을 지낸 인사여서 제대로 된 인재영입이 아니라는 비판이 나온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의도에 90년대생이 온다’ 행사에서 김 객원교수를 영입 인사로 소개했다.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은 “정치는 대화와 토론을 통해 생각이 다른 사람과 끊임없이 소통하는 것이라는 화두 아래 모두가 함께 인식하는 공통의 주제”라며 “여러 언론에서 대중과 눈높이를 맞추며 소통해온 김 객원교수가 우리 당 소통에 크게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119161736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