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권역외상센터에는 이국종 교수의 분신이 여럿 있다. 이 중에서도 정경원 외과 과장과 김지영 매니저 간호사는 남다르다. 이국종 교수는 지난해 저서『골든아워』의 부제에 '정경원에게'를 넣었을 정도다. 이 교수 옆에는 항상 김 매니저가 있다. 이 교수처럼 항상 잠이 부족한 퍽퍽한 얼굴로 외상센터를 지킨다.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의 욕설 파문으로 그동안 잠재해있던 아주대 외상센터의 문제점이 낱낱이 드러나고 있다. 기자는 이 교수가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을 살린 2011년부터 이들을 지켜봐 왔다. 외상센터와 중증외상환자를 위해 자신들의 인생을 바친 사람들이다. 최근의 사태와 관련, 이들의 허탈함과 분노가 이국종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덜하지 않다. 두 사람에게 사태의 작금의 상황에 관해 물었다.


https://news.v.daum.net/v/2020011806015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