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태'로 매출이 급락했다며 '아오리라멘' 전 점주들이 본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으나 패소했다. 아오리라멘은 가수 승리가 사내 이사로 있던 외식 체인으로, '승리 라면집'으로 인기를 끌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7부(임정엽 부장판사)는 17일 아오리라멘 점주 2명이 아오리라멘 본사인 '아오리에프앤비'를 상대로 각각 1억6천여만원을 물어내라며 제기한 소송에서 원고 청구를 모두 기각했다.

이 소송의 원고들은 전직 버닝썬의 직원과 버닝썬 대표 이문호 씨의 어머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117102917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