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아베 정권의 나팔수'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산케이(産經)신문이 한국 언론이 '기레기'(기자를 비하하는 말)로 불린다며 싸잡아 폄하하는 시리즈 기사를 게재해 논란이 일고 있다.

극우 보수 성향의 산케이는 16일 '기레기로 불리는 한국 미디어 연구'를 주제로 시리즈를 시작하면서 '취재기자에 광고 할당'이라는 제목의 첫 기사로 한국 신문업계를 비판했다.

이 신문은 시리즈 주제 중 '기레기'를 한글로도 표기하면서 언론을 야유하는 표현이라고 소개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1161141267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