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간 미성년인 친딸들을 성폭행한 50대 남성이 징역 13년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1부(송각엽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13세 미만 미성년자 위계 등 간음) 등 혐의로 기소된 A(52)씨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남편의 성폭행을 알고도 방치한 아내 B(49)씨에게도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112050008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