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전 대표는 6일 '조선일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민생 문제 해결보다는 국민 세금으로 자기편 먹여 살리기에만 관심이 있다"라고 밝히며 문재인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또 최근 보수 정당에서 추진 중인 통합에 대해서도 부정적 시각을 보였다. 이는 총선 100일을 앞둔 시점에서 나온 안 전 대표의 발언으로 주목된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정치 위기에 놓였다고 보았다. 안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정치 위기는 (문 대통령의) 분열적 리더십과 이념에 찌든 낡은 정치 패러다임, 기득권 정치인들의 득세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를 청산하기 위해서는 국민과 함께하는 여의도 정풍(整風·쇄신) 운동이 필요하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부패·불공정의 구태 정치가 반복된다면 대한민국은 무너져버릴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낡은 사고로는 미래로 갈 수 없다. 혁신 없는 제1야당(자유한국당)으로는 현 정권의 실정을 막을 수 없다"라고 황교안 대표를 향해서 쓴소리 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106095753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