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받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을 고발했던 시민단체가 나 의원을 수사하지 않는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다.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와 민생경제연구소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은 9월16일로부터 장장 106일이 지났지만 나 의원과 공범들에 대한 아무런 수사도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단언컨대 이 같은 검찰의 최악의 직무유기와 중대 범법자 비호행위는 올해의 최악의 사건 중 하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며 "더욱이 최근 법원 판결들과 성신연대 감사보고서 등이 나 의원 관련 전형비리·입시비리·성적비리 등을 모두 지적하고 있음에도 아무런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검찰의 존재 이유를 스스로 근본적으로 부정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30164534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