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국회에서 '패스트트랙 안건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을 동반한 충돌이 있었습니다.

이른바 '동물 국회'가 재연된 지 8개월이 지났는데 아직 이 사건은 재판에 넘겨지지 않았습니다.

검찰의 판단이 늦어지고 있는 이유, 박상률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지난 9월, 서울남부지검은 경찰이 수사 중이던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수사를 모두 넘겨받습니다.

당시 검찰은 소환에 불응하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법과 원칙대로 할 것"이라며 빠른 수사 종결 의지를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입건된 39명 전원이 조사를 마친 반면 한국당 의원 대부분은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검찰 수사가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합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이 문제에 관해 책임이 있다면 이는 전적으로 당 대표인 저의 책임입니다. 검찰은 저의 목을 치십시오. 그리고 멈추십시오"

검찰은 국회 CCTV와 방송 카메라에 담긴 영상 등 증거를 충분히 확보한 상황.

소환 불응 의원을 대상으로 강제 소환 조사도 가능하다는 분석도 있지만, 정작 검찰은 현역 야당 의원 수십명을 강제 소환하는 일이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 검찰은 패스트트랙 수사 기소 여부에 대한 판단을 내년으로 미뤘습니다.

총선이 100일 가량 남은 상황에서 시간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검찰의 '정치 개입' 비판 여론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191230222114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