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자 시절부터 각종 정책구상을 발표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달리 추 후보자는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 첫 출근길에 검찰개혁 필요성을 언급했을 뿐, 그동안 조용히 청문회 준비에만 매진했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추 후보자는 인사권과 감찰권을 비롯해 검찰에 대한 법무부 장관의 권한을 최대한 행사할 것이란 뜻을 표하며 강력한 검찰개혁을 예고했다.

추 후보자는 "검찰 수사의 공정성 시비는 국민을 분열시키고 사회 전체의 불안을 가중시킨다"며 "법무·검찰은 스스로를 철저히 되돌아보고 새롭게 바뀌어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https://news.v.daum.net/v/20191230151905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