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입장 없다”…내부선 “한번 해 봐라”

대검찰청은 법안 통과 직후 “이와 관련 공식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수정안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밝힌 것과 대조적이다. 수정안에는 원안과 달리 ‘다른 수사기관이 고위공직자 범죄 등을 인지한 경우 그 사실을 즉시 수사처에 통보해야 한다’는 규정과 ‘통보받은 공수처장은 수사개시 여부를 회신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대검은 앞서 이를 독소조항으로 규정하고 “공수처를 수사기관이 아닌 정보기관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검찰 내부에서는 ‘한번 해보라’며 반발하는 분위기가 우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법 통과가 예상된 일이었던 만큼 사표 제출 등의 강력한 대응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그러나 공수처 효과에 대한 의문이 많은 만큼 “얼마나 잘 될지 지켜보겠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매년 검찰총장이 정례적으로 신년사를 직접 작성하는데 이번에는 윤석열 총장이 검찰 구성원의 떨어진 사기를 고려해 공수처, 수사권 조정과 같은 내용을 넣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30211313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