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선거법 개정안 표결이 이뤄진 지난 2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질서유지 업무를 수행하던 여성 경위가 중상을 입은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국회사무처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27일 본회의장에서 질서유지권 행사에 따른 경호 업무를 수행하던 한모(27) 경위가 오른쪽 무릎을 뒤에서 가격당해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되는 전치 12주의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당시 한국당 의원들은 본회의에 선거법 개정안이 상정된 것에 반발, 연단을 점거하고 의장석으로 향하는 통로를 가로막은 채 농성을 벌였다.


https://news.v.daum.net/v/20191230144735752#n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