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혐의를 받고 있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공판준비기일에서 검찰이 재판부의 재판 진행이 "편파적"이라고 불만을 표출하며 강력 반발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송인권)는 19일 사문서위조 혐의 사건의 4번째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했다.

앞서 검찰은 재판부에 공판준비기일 진행 절차와 재판부 태도에 이의를 제기하는 의견서를 냈다. 또 검찰은 지난 기일 조서에 공소장 변경 불허에 대한 검찰의 이의신청 부분이 기재되지 않은 부분을 문제 삼았다.


https://news.v.daum.net/v/20191219120830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