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저지를 명분으로 극성 지지자들과 함께 규탄대회 개최를 고수하자 당내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규탄대회가 불법 폭력 집회란 오명을 뒤집어썼음에도 황 대표가 극성 지지자들을 ‘애국 시민’으로 치켜세우는 등 정면돌파에 나서면서 보수가 지켜야 하는 최소한의 품격마저 무너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황 대표는 18일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집회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핵심이다. 우리 애국 시민들이 의사당에 들어오려 하는데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이 이를 막았다”며 “국민이 국민 집으로 들어가겠다는데 누가 막을 수 있나. 국민의 뜻을 막은 자가 불법”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정치권이 한목소리로 지난 16일 규탄대회에서 빚어진 폭력 사태를 비판하자 책임을 문 의장과 여권에 돌린 것이다.


https://news.v.daum.net/v/2019121904041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