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의 한 여군 장교가 40여억원 규모의 군 간부 전세자금이 잘못 지급된 사례를 적발하고 이를 바로잡으려다 되레 징계를 받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규정 위반 전세금 대부는 담당자를 넘어 부대에 책임을 묻고 ‘기관 경고’ 등의 처분을 내려야 할 사안인데도, 전임자들이나 지휘계통 등에 대한 조사는 하지 않아 ‘꼬리자르기’라는 지적이 나온다. 해당 여군은 징계 처분에 불복해 재심을 요청했다.

◇규정·절차 어긴 전세 대부, 부대는 몰랐다?

17일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올해 초 공군 모 방공유도탄여단 인사행정처장으로 부임한 A소령은 전세자금 대부 담당자인 B부사관의 업무 처리 미흡과 본인 희망에 따라 8월경 B부사관의 전출 작업을 시작했다. 이후 후임자를 위한 인수인계 자료를 만들던 중 규정 위반이 의심되는 전세대부 인원을 발견했다는게 A소령 측 주장이다.


https://news.v.daum.net/v/20191218060054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