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의 한 여군 장교가 40여억원 규모의 군 간부 전세자금이 잘못 지급된 사례를 적발하고 이를 바로잡으려다 되레 징계를 받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규정 위반 전세금 대부는 담당자를 넘어 부대에 책임을 묻고 ‘기관 경고’ 등의 처분을 내려야 할 사안인데도, 전임자들이나 지휘계통 등에 대한 조사는 하지 않아 ‘꼬리자르기’라는 지적이 나온다. 해당 여군은 징계 처분에 불복해 재심을 요청했다.

◇규정·절차 어긴 전세 대부, 부대는 몰랐다?

17일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올해 초 공군 모 방공유도탄여단 인사행정처장으로 부임한 A소령은 전세자금 대부 담당자인 B부사관의 업무 처리 미흡과 본인 희망에 따라 8월경 B부사관의 전출 작업을 시작했다. 이후 후임자를 위한 인수인계 자료를 만들던 중 규정 위반이 의심되는 전세대부 인원을 발견했다는게 A소령 측 주장이다.


https://news.v.daum.net/v/20191218060054841


 

70138 검찰, 국무총리실 압수수색..'김기현 첩보' 자료 확보 19 마카롱이
70137 "불매 눈치 고객 잡자"..일본차 '번호판 세탁' 꼼수 영업 7 숲지기
» 국고 40억 '부정수급' 적발한 여군 장교, 되레 '업무소홀' 징계? 11 여섯소리
70135 한국당 "정세균 지명은 삼권분립 파괴·의회 시녀화 독재선언" 12 집집집
70134 정부 '집값 잡기' 총력.. "패러다임 바꿀 고강도 대책 준비 중" 7 지갑열리네
70133 윤석열 "조국 사건 마무리?..문제 있으면 원칙대로 수사하라" 14 홀로선별
70132 자유한국당"폭력 행사한 사람들 우리 지지자 아니다" 14 베리레이나
70131 금융위원장 "집 팔 것..금융위는 폭락 대비" 11 머겅머겅
70130 '윤석열식 검찰 중립' 유감 6 moll
70129 혐의 부인하자 "세무조사 할래?"..변호사들이 본 검사 6 어드벤처
70128 어르신 대리 기사에게 개 짖는 소리 부탁한 BJ 논란 6 천년바위
70127 '5촌 조카' 첫 재판, 시작부터 검찰과 다른 증언… 무리한 기소 지적 9 도비도
70126 돌아가신 할아버지 약을 환불하러 온 할머니 16 띠로링
70125 52년 만에..주민등록번호 지역표시 없어진다 3 베티붑
70124 日, 韓에 '캐치올' 규제 정비요구.."수출규제 재검토 몇년 걸려" 10 카카이야요
70123 檢, 정경심 표창장위조 혐의 변경내용 반영해 추가기소 13 촘촘하게
70122 "딱 소주 1잔 마셨는데".. 단속 6분만에 딱 걸렸다 12 굼벵냔
70121 "일본차 1500만원 깎아줘도 불매운동 못 꺾었다" 11 러풀러풀
70120 "결혼 사회까지 봐줬는데.." 절친에 맞아 숨진 현직 경찰관 7 카리엔
70119 조국 "정무적 최종책임 내게 있다"..'감찰중단' 관련 입장발표 7 무화과얌냠
Board Pagination Prev 1 ... 562 563 564 565 566 567 568 569 570 ... 4072 Next
/ 4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