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오후 4시 30분. 강원도 춘천의 항공부대에 복무 중인 김모(21) 상병은 후진하던 유조 차량이 후미 차량과 충돌하는 것을 왼팔로 막다가 팔 전체가 차량 사이에 끼이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김 상병의 왼팔은 뼈, 근육, 혈관이 모두 끊어졌다.

사고는 바로 군 의무사령부(석웅 의무사령관) 의료종합상황센터에 접수됐고, 센터는 즉시 헬기를 이용해 국군수도병원에 긴급 후송키로 결정했다. 그사이 부대에서는 소속 군의관(진원영용 대위)이 김 상병의 과다출혈을 막기 위해 응급처치를 시행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17061307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