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 선거법안 논의 과정에서 석패율제 반대를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 "진보정치의 새로운 정치인을 육성하려고 하는 석패율 제도마저 폐지 운운하고 있다"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을 겨냥해 "애초 비례대표 100석을 건의한 선관위 개혁안에서 대폭 후퇴하여 75석에 연동률도 50%로 낮춘 선거법 개정안을 성안하고, 이마저도 지키지 못하고 60석으로 낮추었다가 또 50석으로 또 줄이고, 이제는 연동의석 30석으로 캡을 씌운다는 안을 내놓고 합의를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4+1 협상이 뜻대로 안되면 원안을 상정해서 부결돼도 상관없다는 식으로 압박을 하고 있다"며 "이것은 개혁을 원하는 국민들에 대한 협박"이라고 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16104028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