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서울 관악구는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을 '낙성대(강감찬)역'으로 병기하는 명칭 변경안이 서울시 지명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12일 밝혔다.

구는 2016년 역명 개정 추진 계획을 수립하고 2017년 설문조사로 주민 2천879명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71%가 찬성하자 그해 12월 역명 변경안을 제출했다.

새 역명은 올해 말 고시·공고를 거쳐 확정된다.

https://news.v.daum.net/v/20191212104613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