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7년 만에 500원 이상↑… 언론보도 등 여파로 내년 예산 증액
2세 이하는 1900원으로… 시민단체 “비용 전용 않게 감시 필요”

최저기준이 22년 전과 똑같아 ‘금식판ㆍ흙식판’ 논란까지 불거졌던 어린이집 급ㆍ간식비가 크게 오른다. 10일 국회를 통과한 내년도 예산안에 0~2세 영유아의 급ㆍ간식비를 1,900원으로 올리는 예산 106억원이 반영되고, 3~5세 누리과정 단가가 1인당 월 2만원 인상됐기 때문이다. 보건복지부는 2만원 중 1만4,000원 가량을 급ㆍ간식비 인상에 반영해, 3~5세 하루 급ㆍ간식비 기준을 표준보육료 수준인 2,559원 수준으로 높일 방침이다.

11일 복지부 고시에 따르면 현재 어린이집 급ㆍ간식비 기준은 0~2세는 하루 1,745원, 3~5세는 2,000원이다. 어린이집은 이 금액에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체적으로 지원하는 급식비를 더해 점심식사와 오전 오후 간식용 식재료를 구매한다. 공공기관 직장어린이집의 경우 회사 측 지원까지 받아 하루 급ㆍ간식비가 3,000~6,000원대에 이르는 반면, 지자체 지원금조차 없는 지역의 민간ㆍ가정어린이집은 1,745원으로 하루 식비를 모두 감당해야 해 ‘금식판’ ‘흙식판’ 논란이 일었다.


https://news.v.daum.net/v/20191212044326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