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1).jpg

 

현대차는 지난 9일부터 울산공장 생산현장 내에 무료로 제공되고 있는 와이파이의 사용시간을 제한했다가 노조의 반발로 11일부터 제한을 풀었다. 회사는 기존 24시간 사용이 허용됐던 와이파이를 쉬는 시간과 식사시간에만 허용하려 했다. 회사 측은 근무시간 와이파이 사용으로 인한 안전사고 우려 등을 그 이유로 들었다. 근무시간 중 컨베이어 벨트를 따라 올라가 미리 여러 대의 자동차 부품을 조립하는 작업(내려치기)을 하고, 개인 시간을 만들어 휴대전화로 축구나 영화 등을 동영상으로 보는 사례를 줄이겠다는 취지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노조는 9일 “회사가 단체협약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와이파이를 제한했다”며 반발, 오는 14일 울산공장 특근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노조는 “집행 공백기를 틈타 일방통행식 현장 탄압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회사 측은 “생산현장 와이파이 설치는 2011년 노사협의회에서 합의한 것으로, 근무시간 중 제한조치는 노사합의 위반사항이 아니다”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1211113055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