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 사건을 맡은 재판부가 10일 조 전 장관 딸(28)의 공주대 인턴 의혹을 확인하라고 검찰에 요구한 것과 관련, 대학 측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성수 공주대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조씨가 대학 인턴십에 참여해 활동한 내용은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는 연구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조씨는 한영외고 3학년이던 2009년 자연과학대 김모 교수가 진행한 '공주대 생명공학연구소 인턴십'에 참여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10164926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