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학생들의 성 관련 민감도가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며 교사와 학생의 신체접촉이 범죄로 인식되는 상황까지 내몰렸다.

10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도내 한 고등학교에서 한 여학생이 교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학교 측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해당 교사는 피해자와의 분리를 위해 직위해제된 상태다.

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 교사는 지난달 수업시간에 엎드려 자는 이 학생의 어깨와 팔을 툭툭 쳐 깨운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191210100515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