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기레기라는 말이 유행이더군요. ‘기자’와 ‘쓰레기’의 합성어라지요. 오죽 답답하고 화가 났으면 기자를 쓰레기라고 부를 생각을 했을까요. 이 말은 2014년 ‘4·16 세월호 참사’ 이후 널리 쓰이게 되었지요. 언론개혁을 주장하는 언론인들도 이 말을 많이 썼습니다. ‘엠비시(MBC)를 국민의 품으로 공동대책위원회’는 2014년 12월 출범 선언문에서 “엠비시는 땡전뉴스나 다름없는 기레기 방송으로 몰락했다”고 비판했고, 전국언론노동조합과 한국피디연합회 등 언론단체들은 2015년 4월 세월호 1주기 기자회견에서 “영원한 기레기가 된 우리를 규탄합니다”라고 외쳤지요.

언론, 정말 문제가 많습니다. 우리 모두 열심히 비판하면서 개혁을 이뤄냅시다. 저도 더욱 애쓰겠습니다. 기레기라는 욕이 언론의 성찰과 개혁에 도움이 된다면 더 많이 사용하는 것도 좋겠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기레기 사용법’은 그게 전혀 아니더군요. 자신의 생각과 다른 기사 내용에 대해 무조건 기레기라고 욕하는 게 법칙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우리는 ‘다름’과 ‘틀림’을 구분하지 않은 채 다른 것조차 틀리다고 말하는 게 언어 습관이 돼버린 다혈질 국민이라곤 합니다만, 이건 좀 곤란하지 않나요?


https://news.v.daum.net/v/201912081836287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