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하명수사’ 논란 중심에 선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은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작금의 상황을 사자성어로 표현하면 ‘적반하장’이 어울릴 듯하다”고 밝혔다.

황 청장은 그러면서 “법정에 서 있어야 할 토착비리, 부패비리 범죄자들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되레 큰소리를 치고 있고, 성실하게 정당한 직무수행을 한 경찰관들은 있지도 않은 하명수사니 선거개입 수사니 하는 누명을 쓰고 검찰로부터 출석을 요구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은 독점적인 영장청구권과 수사지휘권으로 경찰의 토착비리 수사를 무력화시켰다”며 “또한 독점적인 기소권으로 토착비리 피의자들의 범죄혐의를 덮어버렸다”고 주장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09080922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