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오보에 대응한 당시 중앙지검 3차장의 행동이 피의사실 공표라며 '검찰과 언론이 유착했다'고 하거나, 기자단을 '법조 브로커'라고 표현하며 '기자가 이야기하면 기소도 불기소로 만들 수 있다'고 주장하는 건 허위의 사실을 기초로 한 명예훼손. 방송의 내용이 대체적으로 사실과 달라 대응에 나서기로 한 것. 그 분(인터뷰에 응한 현직 출입기자)이 기자단 전체의 대표성을 갖고 있는 것도 아니다. 그 분이 어떤 근거를 갖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한 사람의 말만 믿고 전체의 문제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기자단은 이르면 다음 주 중으로 언중위에 을 제소하고, 민사소송도 제기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단이 법인의 성격을 갖고 있지 않아 집단소송 형태로 동참을 원하는 언론사들이 소송을 제기하는 형태가 될 것. 변호사 상담을 마친 상태"

 

5일 오후 대법원 기자단 소속 기자 (모두 각 회사 법조팀장) 30명 가운데 22명이 실명으로 성명을 내고 KBS, MBC, 경향신문, 한겨레 등을 제외한 대부분 언론사가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명서

 

MBC PD수첩이 지난 3일 방송한 '검찰 기자단' 편은 법조기자의 취재 현실과는 거리가 먼 왜곡과 오류투성이었다. 검찰과 기자단을 '악어와 악어새'의 공생 관계라 규정했고, 조국 전 법무장관 일가 비리의혹 관련 각 사별 단독보도 대부분도 한 시민단체의 통계를 근거로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의 결과물로 의제했다. "검찰에 진술했다" "검찰은 파악했다" 등 표현만 있으면 검찰발로 분류한 것이었다. 땀내 나는 외곽취재의 결실도 최종 검찰 확인단계를 거치고 나면, 검언檢言간 음습한 피의사실 거래로 둔갑시킨 확증편향의 오류로 법조기자단의 취재행위를 폄훼한 것이다. 더 나아가 한국기자협회에서 선정하는 '이달의 기자상' 가운데 검찰 발 기사 수상을 검언간 피의사실 거래로 간주하는 듯한 내용도 담겼다. 얼굴을 가리고, 음성을 변조하는 것도 모자라, 가명에 대역 재연까지 써가며 현직 검사와 법조기자를 자칭하고 나선 인물들의 인터뷰 내용의 허구성은 아연실색할 지경이다. 기자 앞에 조서를 놓아둔 채 수사 검사가 통화를 핑계로 자리를 비켜줬다는 건 현재 법조계를 출입하는 기자는 물론, 과거 법조를 거쳐 간 선배들로부터도 들어본 적도 없는 일이다. 공인을 포함해 주요 사건 인물의 소환 여부와 귀가시간 역시 피의사실과 무관할 뿐더러 기존 수사공보준칙의 테두리 내에서 공보 담당자에 의해 이뤄진 것일 뿐이다. 그럼에도 MBC PD수첩은 출처와 진위 여부도 의심스러운 일부 인터뷰 내용으로 전체 법조기자단을 브로커 등 범죄 집단처럼 묘사해 특정 직업군의 명예를 심대하게 훼손했다. 이에 법조기자단은 MBC PD수첩을 상대로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즉각적인 사과와 정정보도를 요구한다.

 

MBN 김건훈 (간사) SBS 김윤수 세계일보 김민서 법률신문 김재홍 뉴스1 김현 한국경제 박종서 문화일보 방승배 채널A 배혜림 연합뉴스 안희 뉴시스 오제일 중앙일보 이가영 서울신문 이두걸 국민일보 이경원 한국일보 이영창 서울경제 이현호 동아일보 장관석 에너지경제 전지성 TV조선 정동권 YTN 정유신 조선일보 조백건 헤럴드경제 좌영길 CBS 최철








Picture 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