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일본의 대표적인 극우 논객이자 메이지(明治) 일왕의 고손자인 황족 다케다 쓰네야스(竹田恒泰)가 일본 누리꾼들 사이에서 뒤늦게 지탄을 받고 있다. 그가 “한국이 사랑하는 일본 맥주 수출을 막으면 한국 사람들이 발광할 것”이라고 말한 뒤 한국 여론이 악화됐고, 불매운동이 가속화돼 결국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이 사실상 ‘제로(0)’를 기록했다는 해석이 나오면서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일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다케다 비판 글이 확산되고 있다. 일본 누리꾼들은 10월 품목별 무역통계에서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액과 수출량이 전년 동월 대비 제로로 나타났다는 지난 28일 재무성 발표를 기점으로 이 같은 글을 잇달아 게재하고 있다. 그들은 수출 제로 원흉이 지난 1월 요미우리TV 인터뷰에서 다케다가 한국 대법원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을 비판하며 한 ‘맥주 망언’이라고 지적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05162420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