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친족 관계에 의한 강간 및 강제추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2)씨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에 대해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의 취업제한과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각각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017년 7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자신의 주거지에서 수차례에 걸쳐 친딸의 신체를 만지고, 성폭행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05105317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