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A 검찰수사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 줄 것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검찰발로 A 수사관이 윤 총장에게 “미안하다” “죄송하다”는 메모를 남겼다고 알려진 것과는 전혀 다른 취지다. 여권에서는 검찰이 별건수사 등으로 A 수사관을 전방위로 압박해 온 정황들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은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낳은 비극”이라며 성토하는 기류다.

2일 사정당국 관계자 등에 따르면 백원우 민정비서관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던 A 수사관은 전날 서울 서초동 한 건물에서 비극적 선택을 하기 전 A4 9장 가량의 유서를 남겼다. 자필 메모 형식의 유서는 부인, 자녀들, 형제, 친구 등 수신인을 각기 달리해 작성됐다. 먼저 가는 미안함과 남은 이들에 대한 당부를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A 수사관은 특히 윤 총장 앞으로 3문장 가량의 별도 유서를 남겼다. 여기에 “윤석열 총장께 면목이 없지만,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바랍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여권 한 관계자는 “A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경위는 누구보다 검찰이 잘 알지 않겠냐”며 “개인적 비극으로 넘길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02135642837?f=m



청와대 "수사관 사망, 극단적 선택 이유 낱낱이 밝혀야"

청와대가 2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출신의 검찰 수사관 사망 소식에 대해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깊이 숙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고인의 명복을 빈다. 일어나선 안될 일이 일어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은 대통령 친인척 및 특수관계인 담당 업무 뿐만 아니라 민정비서관실 직원이기도 하다”며 “민정비서관실은 민정수석실의 선임비서관실이기도 하다. 그래서 업무 성질이나 법규, 보안 규정상 금지되는 경우 제외하고 민정비서관실 소관업무 조력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야권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산하에 ‘별동대’가 꾸려졌고, 이들이 업무 범위를 벗어나는 일을 했다는 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다.


https://news.v.daum.net/v/20191202121642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