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이 무더기 '필리버스터'를 신청해 정국을 마비시킨 자유한국당과 허를 찔린 후 국회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렇게 무능한 여당도 처음이고 저렇게 꽉 막힌 야당도 처음이다"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2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은 리더십이 부재했고 한국당의 발목잡기에 민주당이 빨려들어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이 과반수 이상의 4+1 체제를 공고히 하고 한국당에게 제안을 해서 안 됐으면 사전에 풀어냈어야하고 법안을 통과를 시켰어야 한다"며 "질질 끌려다니는 것은 힘 없는 집권여당"이라고 지적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02103815026?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