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下命) 수사'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이 1일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2일 오전 부검을 통해 사인을 규명하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 특검반원인 서울동부지검 소속 수사관 A씨에 대한 부검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전부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점 등 외부 요인을 확인하기 위한 절차"라고 짧게 설명했다.

경찰은 또 현장에서 발견된 메모 내용을 토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자필로 작성된 유서 추정 문서에는 '총장님(윤석열 검찰총장)께 죄송하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글이 발견됐다.


https://news.v.daum.net/v/20191202100310402?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