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서 7년간 진료비 4억3,000여만원을 빼돌려 자동차 구입비 등으로 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간호조무사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4단독 석준협 판사는 업무상횡령 혐의로 기소된 A(34)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인천 남동구 한 병원에서 수술 보조와 진료비 수납 등 업무를 담당하면서 2011년 3월 3일부터 지난해 9월 27일까지 모두 371차례에 걸쳐 4억3,051만원 상당 진료비를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https://news.v.daum.net/v/20191120094931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