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국회의원의 수행비서가 필로폰을 구매하려다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해당 의원실은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으며, 곧바로 수행비서를 면직 처리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성남 중원경찰서는 약 3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30대 남성 A씨를 지난 12일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다. A씨는 필로폰 구매와 투약 당시 자유한국당 모 의원의 수행비서로 근무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판매자와 채팅 앱을 통해 접촉, 지난 5일 경기도 성남시 인근에서 소량의 필로폰을 구매하려다 현장 검거됐다. 판매자가 특정 장소에 마약을 숨겨놓은 뒤 구매자가 찾아가도록 하는 일명 ‘던지기’ 수법이었지만 경찰이 이를 미리 파악하고 현장에 잠복해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https://news.v.daum.net/v/20191119050116850?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