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미혼모가 자신의 3살 난 딸을 폭행해 숨지게 한 사건과 관련해 119에 처음 신고했던 그의 지인도 ‘공범’인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미혼모 A(23·구속·사진)씨의 지인 B(22·여)씨를 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B씨는 A씨와 함께 지난 14일 경기 김포의 한 빌라(B씨의 자택)에서 옷걸이 따위를 거는 행거봉, 빗자루 등으로 A씨의 딸 C(3)양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https://news.v.daum.net/v/20191118161954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