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경찰 수사 단계에서 피해자 사체 유기 장소를 진술했지만 "경찰이 찾지 못 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18일 제주지법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날 7차 공판에서 고씨는 "사체 일부라도 보관한 장소가 있다면 지금이라도 말해달라"는 검사의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고씨는 "(경찰 조사에서)제가 그 당시에 기억나는 부분을 정확히 이야기 했다"면서 "당연히 찾아야 하고, 찾아야만 했다. 그러나 경찰에서는 계속 못찾는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118162513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