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1월10일자 "백원우, 김기춘·김무성 첩보 경찰 이첩 지시" 보도 사실무근 인정

조선일보가 2019년 1월10일자 '"백원우, 김기춘·김무성 첩보 경찰 이첩 지시"'란 제목의 기사에 대해 16일 정정보도문을 냈다. 앞서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지난 10월23일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 부원장인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조선일보를 상대로 제기한 정정보도 청구소송에서 정정보도문을 주문하는 '조정을 갈음하는 결정'을 냈다.

조선일보는 당시 기사에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2017년 8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이 입수한 민간기업 관련 첩보를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보도하며 당시 조선일보 기사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특감반) 출신의 김태우 수사관 주장이 주요 근거였다.


https://news.v.daum.net/v/201911161237437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