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미국에서 유학 중이던 배우 이상희(59)의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이 유죄 확정판결을 받았다. 해당 폭행치사 사건이 발생한 지 9년 만이다.

15일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26)에게 징역 3년과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A씨는 2010년 12월 1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 고등학교 운동장에서 이상희 씨의 아들 이 모군(당시 19세)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https://news.v.daum.net/v/20191115135601156